‘음주운전’한 20대, 단속 피해 도주하다 바다에 추락… ‘동승자 버리고 탈출’

음주운전 차량이 도로를 질주하다 바다에 추락했다.

9일 오전 2시 30분경 경북 포항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 도주하던 A씨(25)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A씨는 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도망가다가 사고를 냈다.

음주단속 지점에서 2km 거리를 시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도주하다 항구 주변 시설물들을 잇따라 들이박고 바다로 추락한 것.

A씨는 바다에 추락한 직후 차량에서 빠져나왔으나 조수석에 앉아있던 동승자 B씨(24)는 탈출하지 못한 채 결국 숨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07%로 만취상태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보닛 등이 완전히 부서진 사고 차량의 모습이 담겨있어 더욱 충격을 안겼다.

경찰에 입건된 A씨는 B씨를 버리고 홀로 탈출한 것에 대한 죄책감을 떨쳐내지 못하고 횡설수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운전 차량이 도주를 하다 추락한 사실이 전해지며 음주운전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