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저수지서 ‘육군’ 시신으로 발견

지난 13일 오후 6시 15분경 경기도 파주시의 한 저수지에서 현역 육군 부사관 A 중사(29)의 시신이 발견돼 육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6시 15분경 파주시 법원읍 애룡 저수지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인 A 중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인근 주민이 A 중 소방서에 ‘누가 저수지에서 수영하는 것 같다”라는 내용으로 신고했으며, 출동한 구조대가 시신을 발견했고 인양한 후 군에 인계했다.

인근 군인 아파트에 거주 중인 A 중사는 발견 당시 운동복 바지, 군복 셔츠의 복장이었으며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A 중사는 이날부터 일주일 동안 외부 교육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부대를 나간 후 교육장에 나타나지 않아 소속 부대가 수색 중이었다”라고 말했다.

군 당국은 A 중사는 평소 밝은 성격으로 주변과의 관계도 좋아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해 정확한 사인 규명을 한 경위를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 당국에서는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며, 가족과 동료 등을 상대로 정확한 진위 규명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해당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