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 투표 기능으로 ‘살아야 할까’ ‘말아야 할까’ 올린 소녀 결국…

10대 소녀가 인스타그램에 스스로 묵숨을 끊는가 여부를 묻는 투표를 올려 실제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졌다.

15일 영국 가디언지는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 왁자 경찰을 인용해 익명의 16세 소녀가 인스타그램 팔로워들에게  목숨을 끊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묻는 투표를 올렸다고 전했다.

투표 결과 응답자들의 69%가 동의하자 이 소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변호인들 사이에서 죽음을 투표로 응답한 사람들에게 불이익이 적용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사이예드 사디크 사이예드 압둘 라만 말레이시아 청소년·스포츠 장관은 이번의 비극적인 사건을 통하여 정신 건강에 대한 국가적 수준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라만 장관은 “청년들의 정신 건강이 진심으로 걱정된다”라며 “심각하게 다뤄져야 할 국가적인 문제”라고 밝혔다.

또한 인스타그램 측은 지난 2월 자해 관련 이미지를 차단하는 ‘민감 콘텐츠 방지 스크린’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