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2개월 진도견, 불 탄 피부에 페인트 칠까지 당한 채 발견

누군가 생후 2개월 강아지의 등에 불을 지른 후 이를 감추기 위해 페인트까지 칠한 사건이 알려졌다.

페인트가 칠해진 피부는 3도 화상을 입고 괴’사해 있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이 사연은 KBS 보도를 통해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해당 사건에 대해 경찰 또한 수사에 나섰다.

‘강아지에게 페인트를 발라 화상 입힌 자를 잡아 처벌해주세요’라는 게시물에는 “지난 5월 29일 충남 아산시의 어느 동네에서 등에 페인트가 칠해진 채로 앓고 있는 생후 2개월 진도견 강아지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강아지가 스스로 페인트를 뒤집어썼다면 얼굴과 다리 등에 페인트가 묻어야 하지 않느냐. 페인트가 오로지 등에만 발려 있었다”며 강아지 학 대범의 소행이라 주장했다.

이 강아지를 진료한 수의사는 “척추 쪽 화상이 심했고 피부 괴 사가 진행되고 있었다”며 “누가 고의로 불을 지른 후 페인트칠을 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현재 이 강아지는 ‘건강이’라는 이름과 함께 임시보호를 받고 있다. 임시 보호자는 “남자 목소리가 들려와도 무서워했으며, 산책을 할 때도 남자가 있으면 뒤돌아서 돌아갔다”고 건강이의 트라우마를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귀도 접혀 있었고 표정도 좋지 않았지만 현재 많이 밝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CCTV도 목격자도 없어 범인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