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된 30대 남성, 절도범으로 전락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됐던 30대 남성이 상습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이다 불구속 입건됐다.

17일 부산 연제 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지난 7월 A(35)씨는 음식점에 “단체 예약을 할 건데 선불금을 받아 오라”라며 종업원을 속여 밖으로 내보낸 후 금품을 훔쳤다.

이런 방식으로 A 씨는 지난 2017년부터 9월부터 1월까지 대구·부산지역의 주점과 식당 등에서 16차례에 걸쳐 3600만 원 상당 금품을 절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CTV로 범인을 추적 중 A 씨가 택시를 타고 도주하다 기사 B씨에게 “과거 경남에 살았었는데 로또 1등에 당첨됐었다” 라는 말을 한 것을 확인했다.

A씨의 발언을 토대로 경찰은 경남지역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를 수색해 실제 당첨자 A 씨를 범인으로 특정했다.

경찰 측은 “A 씨는 이미 갈취죄로 부산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라고 전했다.

이어 “절도죄에 대한 부분 조사 후 불구속 입건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복권 1등 금액을 사용한 이후 어떻게 도둑 신세로 전락했는지에 대한 상황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