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보라카이’ 전세기 전면 운행 중단

보라카이 전세기 정기편 운행이 전면 ‘운행 중단’ 됐다.

17일 필리핀 정부는 보라카이를 오가는 항공사를 대상으로 전세기 중단을 선언했다. 이유는 ‘환경보호 조치’다.

이로 인해 보라카이 행 전세기가 운행 중단 위기에 처했다.

국내 항공사에서는 ‘에어부산’이 중단된다. 에어부산은 지난 4월부터 월요일과 금요일(주 2회) 부정기 편으로 보라카이 노선을 운영했다.

현재 에어부산은 대체 여행지 유도, 환불 수수료 면제 등 대책을 세우고 있다.

에어부산과의 협약을 통해 노선 운영에 참여한 여행사는 노랑풍선, 하나투어, 모두투어 등이다.

여름휴가 성수기가 찾아오는 상황에서 보라카이행 운행이 끊겨 해당 항공사와 운행사가 직접적인 피해를 보게 됐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운항이 취소되면 여행을 기획한 여행사의 고객 신뢰도에 막대한 영향을 준다”라고 했다.

이어 “한국·중국 항공사가 필리핀 정부측에 운항을 요청해 오늘 또는 내일 중으로 결과가 나오는데, 지금은 그저 결과를 기다리는 것 밖에 없다”라고 하소연했다.

한편 필리핀 정부는 작년 10월 보라카이를 재개장하면서 관광객 수 제한 등 신규 규칙을 발표했다.

섬이 수용할 수 있는 최대 인원은 5만5천명 미만으로, 섬 주민 3만5천여 명을 감안해 여행객 수를 1만9천명으로 통제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국내 여행사와 항공사는 필리핀 정부의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