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를 무기로 사용한 전쟁

고대 이집트는 ‘고양이’를 신성한 동물로 여겼다.

고양이가 쥐를 잡아주기 때문에 이집트인들에게 큰 이익으로 이어지고, 좋은 이미지가 발전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은 국가 지원을 받았으며, 파라오를 제외한 자가 고양이를 함부로 죽 여선 안됐다고 한다.

또한 고대 이집트 신화에는 고양이 머리를 한 여신 ‘바스테트’가 등장하기도 한다.

피라미드에서 ‘고양이 미라’가 나온 적 있을 정도로 대우받은 동물인 고양이는 고대 이집트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예로 영화 ‘미이라’에서 몸이 온전치 못한 언데트 이모텝이 고양이를 두려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점을 이용한 전쟁이 있다. 바로 기원전 525년에 벌어진 이집트와 페르시아 간의 전쟁이다.

이 그림은 당시 펠루시움 전투를 상상해 묘사한 것이다.

확대하면 ‘살아있는 고양이’를 손으로 들고 진격하는 페르시아 군대와 하늘에 붕 떠있는 고양이들을 볼 수 있다.

투석기에 돌 대신 살아있는 고양이를 올려 발사한 것. 그림에는 없지만 방패에 고양이를 매달고 돌격하기도 했다.

이집트인들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고양이를 함부로 죽일 수 없었으며, 당시 이집트인들의 믿음은 맹목적이었다.

자신들이 죽을 상홤임에도 신의 형상을 한 고양이들을 절대 다치게 할 수 없었던 것.

이집트 군대는 고양이를 죽이지 않고 사로잡느라 전투 불능 상태였다고 한다.

이같은 고양이 공격에 이집트 군대가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계속 밀리자 파라오는 외국인 용병을 고용하면서 문제를 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