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에 반드시 알아두어야 하는 냉방병 예방법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룩주룩 흐르는 여름에는 건강에 이상이 생기기 쉽다.

과도한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냉방병을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여름철에는 냉방을 과도하게 하면서 실내외 온도차가 커지기 마련이다.

이런 온도 차이에 우리가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면 냉방병이 생기기 된다.

냉방병에 주 증상은 업무 능률 저하·두통·피로감으로, 졸리고 코와 목이 마르기 시작하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특히 어지럼증이 생기게 되고 소화불량이나 변비, 설사, 복통이 생기기도한다.

냉방병이 생기는 이유는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에서 비롯된다.

실내와 실외 온도차이가 5도 이상 차이가 나게 되면 빠르게 적응을 하지 못하고 호흡기가 건조해지기 때문에 기침,콧물,두통이 생기게 된다.

냉방병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은 ‘실내온도’를 26도 정도로 맞추는 것이다.

그리고 시간을 내서 틈틈히 산책을 해주는 것이 좋으며 너무 더울 경우 맨손체조를 해줘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