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로 계산해주세요” 편의점에서 외화 결제 가능해진다

편의점 GS25가 평창올림픽 시기에 개발한 외화 결제 시스템을 전국 확대 시행한다.

따라서 원화 외에도 달러, 유로, 위안화, 엔화 등 4종류의 지폐를 GS25 편의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14일 GS25는 업계 최초로 만든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 확대했다고 전했다.

편의점을 이용하는 소비자는 해당 화폐를 이용해 택배 등 서비스 상품을 제외한 GS25 의 모든 일반 상품을 살 수 있다.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GS25는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화폐는 당일 환율을 적용해 계산하며, 외화를 원화로 계산한 후 계산기가 이를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외화 결제 시스템에 필수 정보인 ‘환율’을 신한은행이 GS25 측에게 매일 제공한다.

GS25 관계자는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된다”며 “이제 외국인은 물론 해외여행 이후 자투리 외화를 가지고 있는 내국인들 또한 필요할 경우 가까운 GS25에서 외화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쓸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별로 비치할 것”이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