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고장’ 40도까지 올라간 KTX 운전실…기장 ‘손·발 마비’ 증세로 병원행

승객 300여명을 태운 KTX의 운전실이 에어컨 고장으로 온도가 40도까지 올라가자 기장이 심신이상으로 병원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전국철도노조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3일 저녁 7시20분경 포항역을 출발해 저녁 9시 45분 서울역에 도착 예정이었던 KTX-산천 472호의 기장 이(51)씨가 중간 정착역인 대전역에서 119 구급대에 실려갔다.

후덥지근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씨는 운전실의 에어컨이 고장난 열차에 올랐다.

열차 출발 1시간여가 지난 이날 저녁 8시35분경, 경북 김천 IEC~충북 영동 IEC 구간에서 이씨는 얼굴과 손발에 마비증상이 나타난다고 대전 종합 관제운영실의 기술지원 팀장에게 보고했다.

코레일 측은 열차팀장을 운전실로 이동시켜 기장과 동승한 가운데 서행을 하도록했다.

이로 인해 열차는 예정보다 9분 늦은 저녁 8시50분경 대전역에 도착해 3분간 정차했다.

대전역~서울역 구간은 업무를 마치고 귀가 중이던 서울고속철도기관차승무사업소 소속 기관사를 대체 투입했다.

이씨는 병원에서 퇴원을 한 후 현재 병가를 낸 상태다.

한편 운전실 에어컨 이상이 사고 1~2일 전에도 보고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철도 노조 운전조사국장은 “사고 1~2일 전 호남선 운행 중 운전실의 냉방이 안된다고 통보했는데 ‘예비 차량이 없다’며 정비하지 않은 상태로 이 차량을 다시 포항으로 내려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차 노후화로 인해 운전실 에어컨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시속 120km~130km로 달리는 무궁화호나 새마을호의 경우 창문이라도 열 수 있지만 300km로 운행하는 KTX는 창문 개방이 어렵다”고 호소했다.

특히 임시열차 등이 증편되는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는 예비 차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에어컨 고장 등을 정비할 최소 시간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 측은 “포항에서 열차가 출발할 당시 기관사에게 얼음 조끼와 선풍기를 지급했다”며 “이번 사고와 관련해 5일 대책 회의를 열어 신속한 차량 교체를 위해 예비 차량을 확보할 계획”이라 해명했다.

코레일 측은 이어 “서울역과 부산역 등 주요 역에 냉풍기 16대를 배치해 냉방장치가 고장난 차량에 얼음 조끼 등과 함께 지급하기로 했다”며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운전실에 기장과 함께 동승할 ‘승무지도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