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달수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 독립 영화로 복귀한다

오달수가 1년여간의 칩거 끝에 독립 영화로 복귀한다.

13일 영화계에 따르면 오달수는 영화 ‘요시찰’로 영화판 컴백 소식을 알렸다.

‘요시찰’은 김성한 감독이 연출을 담당하는 작품이다. 감옥을 배경으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린다.

영화관계자에 의하면 김감독이 고향에서 칩거 생활 중이던 오달수를 찾아가 적극적으로 작품 소개를 했고, 오달수는 그런 감독의 요청에 최종적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충무로 다작 배우로 불리던 오달수인 만큼 이번 복귀작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오달수는 주연 영화 ‘이웃사촌’과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컨트롤’ 등 촬영을 마쳤다.

하지만 지난 해 미투 가해자로 언급되면서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부산 본가로 내려가 칩거생활을 시작했다.

독립 영화 ‘요시찰’은 프리프로덕션을 마친 상태이며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나선다.

한편 오달수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올해 초 오달수는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으며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복귀에 대해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