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만들어졌다가 대박난 음식 5가지

1. 쫄면

1970년대 인천 국수공장 ‘광신제면’에서 사출 기계 설정을 잘못 하는 바람에 냉면보다 훨씬 굵은 면발이 나왔다.

면을 버리기 아까웠던 공장 주인이 이웃 분식집에 공짜로 제공했는데, 분식집 주인이 면에 고추장 양념을 비벼 팔자 인기가 많아져 지금의 쫄면이 됐다고 한다.

2. 아이스바

1905년 당시 11살 소년이었던 프랭크 에퍼슨은 집에서 과일 주스를  직접 만드려고 했다.

만들던 음료를 뒷문 밖에 두고 다음날 가보니 추운 날씨에 음료를 저어주기 위해 담궈 둔 나무막대가 과일 주스와 함께 얼어있었다.

그는 1923년 ‘막대기에 얼어붙은 얼음’ 개념의 특허를 출원한 이후 아이스 바를 대중화시키기 시작했다.

3. 코카콜라

약사 존 펨버턴은 두통약 관련 치료제를 만들고 있었다.

이런 저런 실험을 하던 그는 우연히 달달한 시럽을 하나 만들었다. 이는 코카콜라 제조법이 됐다.

펨버턴은 이 시럽에 탄산을 섞어 친구들에게 마시도록 권유했으며 호평이 이어졌다.

그는 자신의 약국에서 이 제품을 판매했다.

이후 코카콜라는 대성공을 거뒀지만 막상 펨버턴 박사는 코카콜라의 성공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4. 콘플레이크

1894년 실베스터 그라함 목사는 금욕을 시행하는 종교인들을 위해 곡물을 가루로 빻고 다시 반죽해 구워낸 ‘그라함 크래커’를 만들었다.

목사를 신봉하던 영양학자 존 하비 켈로그 박사는 그의 동생 윌 키스 켈로그와 함께 환자들을 위한 그라함 크래커를 만들던 도중 압축기 문제로 25명분의 밀가루 반죽을 망쳤다.

예산이 빠듯했던 두 형제는 굳어버린 밀가루 반죽 덩어리를 버릴 수 없어 롤러에 넣고 돌려봤는데 딱딱하게 굳은 조각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를 그대로 기름에 튀기자 환자들의 입맛과 기호에 맞아떨어져 발전시켰고, 이후 켈로그 콘플레이크는 시리얼로 출시된다.

5. 초코칩 쿠키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숙박업을 하던 루스 그레이브 워크필드는 평소 잘 먹던 초콜렛 쿠키를 오븐에 구웠다.

이때 주요 재료인 초콜렛 파우더가 떨어지자 그는 초콜렛 덩어리를 대신 넣기로 했다.

그는 초콜릿을 작은 조각으로 부숴 넣으면 오븐에서 녹아 잘 퍼질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하지만 쿠키 속 초콜릿은 녹지 않았고 이는 오늘날 사랑받는 ‘초코칩 쿠키’의 탄생 배경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