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쇼핑몰 판매자 “일본 근현대사를 공부해라” 황당 답변 논란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온라인 판매자가 남긴 답변이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오전 11번가에서 판매중인 ‘DHC 딥 클렌징 오일’ 제품을 판매하는 김모 대표는 한 소비자의 Q&A에 “훗날 당신이 반일 프레임에 참여했던 것을 후회할 것이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그는 “역사의 사실관계가 많이 다르다. 부분이 전체가 될 수 없는데 부분적인 일본의 행위가 과대 확대된 부분들이 많기 때문이다”며 “베스트셀러에 있는 반일종족주의 책을 읽지 않아도 예전 할머니가 들려주던 일본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디 선동에 당하지 말고 일본 근현대사를 공부하고 사실 관계의 책을 섭렵하시고 의견과 신문과 정보매체는 멀리하면서 공부하길 권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의 글이 당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기를 바란다”고 답변을 마무리 지었다.

이 답변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논란을 일으켰다. 현재 해당 제품은 판매 중지상태다.

김 대표의 황당한 답변에 네티즌들은 “사람들이 조작한 줄 알았다. 진짜 이렇게 답변을 했다니 놀랍다” “한국인보고 일본 근현대사를 왜 보고 이해해줘야 하냐” 등의 의견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