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주취 상태서 다수 여자들과 긴밀하게 연락” 주장

배우 구혜선 측에서 안재현에 대해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들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을 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20일 구혜선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의 정경석 변호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구혜선씨가 밝힌 바와 같이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의 잦은 연락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혜선씨는 합의 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나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 및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SNS를 통해 명백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날 변호인은 구혜선이 이혼 의사가 전혀없다는 점을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합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라는 말을 덧붙이며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세지 일부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