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운전기사, 산통 시작된 임산부 길가에 내려놓고 도망…결국 아이 숨져

베트남서 렌터카 운전기사가 산통을 겪는 산모를 길가에 내려놓고 떠난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5시경 베트남 남부 빈프억성에 거주하는 A(33)씨는 임신을 한지 7개월 만에 출산 조짐을 보였다.

A씨는 가족과 함께 렌터카 업체에서 보내준 승합차를 타고 10km 거리에 있는 보건소를 향했다.

하지만 보건소 측은 시설 부족으로 인해 산모와 태아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더 큰 병원을 권유했다.

이에 A씨 일행은 보건소에서 40km 가량 떨어진 병원으로 갔다.

5km 가량 지났을 때쯤 본격적으로 A씨의 산통이 시작됐다. 이에 운전기사는 A씨 일행에게 차에서 내리라고 한 다음 길바닥에 담요를 깔아주고 떠나버렸다.

이로 인해 A씨는 의료진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야외에서 출산을 했다. 안타깝게도 태어난 아이는 곧 숨을 거뒀다고 A씨의 가족들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