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짜리 예술작품 ‘바나나’ 먹은 행위 예술가… “배고파서”

12만 달러(한화 1억 4천만원)에  팔린 ‘바나나’를 한 행위예술가가 먹어 버린 사건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뉴욕을 위주로 활동하는 행위 예술가 데이비드 다투나는 이탈리아 예술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작품 ‘코미디언’을 먹었다.

국제적인 미술장터 ‘아트바젤 마이애미’ 해외 갤러리 페로탕에 전시 중이던 해당 작품은 바나나 하나를 덕트 테이프로 벽에 붙여놓은 작품이다.

이 작품은 지난주 12만달러(약 1억 4천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페로탕 창립자 에마뉘엘 페로탕은 CNN방송을 통해 “세계 무역을 상징하고 이중적 의미를 가지며 고전적인 유머 장치”라며 이 작품을 평했다.

작품 ‘코미디언’은 실제 바나나를 사용했기 때문에 다른 작품들 처럼 오래 유지될 수 없다.

결국 구매자는 작품 자체가 아닌 작품에 딸려오는 정품 인증서를 사게 되는 것.

페로탕 소속 디렉터 루치엔 테라스는 다투나가 바나나를 먹은 것에 대해 “다투나가 작품을 파괴한 것이 아니다”라며 “바나나는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페로탕 측은 다투나가 바나나를 먹은 지 몇 분 만에 벽에 새 바나나를 붙여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