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근무 10년 차 43살 남성의 몸 상태

야간 근무 10년 차 43살 남성의 몸 상태

사람에 따라 일부 편차는 있을 수 있으나 남성 호르몬 수치는 20대 중반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편.

 남성 갱년기 증상은 폐경기 이후 급격하게 시작하는 여성과 다르게 느린 속도로 진행하기 때문에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남성 갱년기 현상에 따른 ‘발기 부전’에 시달리는 43살의 남성 사례를 살펴보도록 하자.

낮과 밤이 바뀐 교대 근무를 10년 동안 해 오면서 몇 년 전부터 급격히 활력이 떨어지고 발기 부전 현상까지 일어나서 긴 망설임 끝에 어렵사리 비뇨기과를 찾았다고 한다.

오랜 시간 동안 술과 담배로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습관이 있었으나 아직 젊을뿐더러 운동으로 다진 근육질의 몸이라고 자부했기에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40살이 넘어가면서 급격하게 몸 상태가 나빠지더니 심한 무기력증에 빠진 나머지 운동은커녕 휴일에는 집 밖에 나가는 것조차 꺼리고 있다.

검사 결과 남성 호르몬 수치가 아주 심각한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로 나타났다.

흡연과 음주도 문제이지만 장기간에 걸친 야간 교대 근무가 남성 갱년기 증상에 치명상을 입혔다고 진단한 의사.

야간 교대 근무자의 경우 일반인에 비해 남성 호르몬 수치가 월등하게 낮고 40대 전후 갱년기 증세를 보이는 비율도 3배가 넘는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심지어 20~30대도 안심할 수 없다고 하니 야간 교대 근무의 위험성을 알 수 있다.

현재 내장 비만일 뿐 아니라 각종 성인병 지수도 정상 범위를 벗어난 상태이기에 생활 여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남성 호르몬은 성과만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닌 근육을 키우고 지방을 억제하는 기능 역시 무시할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이 남성처럼 오랫동안 야간 교대 근무로 인해 생활 리듬이 파괴되면 아무리 근육운동에 힘을 기울여도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

조금만 방심하게 되면 급격하게 지방이 늘어나게 되고 인슐린 저항성도 덩달아 높아지기 때문에 당뇨와 고혈압 등 각종 성인병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며 경고한다.

당뇨와 고혈압 등 대사 증후군은 남성 호르몬의 생성을 급격하게 떨어뜨리게 만든다.

그래서 남성 갱년기를 조기에 일으키게 만들며 남성 호르몬이 더욱 감소하면서 악순환의 혼돈 상태에 빠뜨리는 것이 결정적인 위험이다.

이 대표적 사례자가 바로 이 43살 남성이라고 볼 수 있다.

남성 갱년기 자가 설문지

이 가운데 3개 이상이라면 이상 징후가 있는 것이고 특히 1번과 7번에 해당하게 되면 남성 갱년기가 의심스럽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