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17시간을 자는 22살 여학생

피로한 상태가 6개월을 넘게 되면 ‘만성 피로’로 분류된다.

보통 사람들은 피로를 저마다의 방법으로 풀려고 한다는 조사 결과가 있는데, 나열된 방법으로 해소하지 못한 피로들이 누적되어 결국 만성 피로로 나타나기도 한다.

진화론의 대가 찰스 다윈의 경우 젊을 때 장거리 탐사 여행에 몸을 지나치게 혹사한 탓인지 나이를 먹은 뒤 만성 피로에 시달렸다.

이후 편지 하나 쓸 힘 조차 없다며 동료 식물학자에게 호소하기도 했다고 한다.

방학만 되면 하루 종일 잠만 자는 딸을 깨우느라 매일 홍역을 치르는 어머니.

무려 17시간을 잤으면서도 여전히 미몽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커피와 초코 과자를 먹느라 정신이 없다.

잠자는 숲 속의 미녀가 아닌 잠자는 버스 안의 미녀.

친구들과의 즐거운 만남을 탄 버스에서 자리에 앉자마자 잠에 빠진다.

입시 스트레스에 짓눌려 고등학교 때부터 쏟아지는 잠과의 전쟁을 벌이느라 몸과 마음이 지친 상태이다.

현재까지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

처음엔 커피가 피로를 조금 달래주는 듯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아무리 많이 마셔도 효과가 떨어질 뿐이라 한다.

이를 보고 의료진이 간단한 처방을 내렸다.

누군가가 억지로 깨우지 않으면 깊은 잠 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과연 처방이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