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다는 일본의 대지진

당장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다는 일본의 대지진

난카이와 도난카이, 도카이 해구 세 곳을 합쳐 ‘난카이 트로프’라고 칭하는데 이곳에서의 대지진은 보통 90~150년 주기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1944년에는 난카이 해구에서, 1946년에는 도난카이 해구에서 규모 8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도카이 해구에서는 마지막 지진이 발생한 이후로 약 170여 년이 지난 상황이다.

난카이 해구와 도난카이 해구도 마지막 지진이 발생한지 약 80년이 되어간다.

최악의 상황으로 이 세 곳의 해구가 동시에 미끄러질 경우 멀리 위치한 곳에서도 강한 진동을 느끼게 되며 일본 동해안 전역에서 최대 40m의 지진해일이 도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또한 2011년에 발생했었던 동일본 대지진보다도 육지에서 더 가깝기 때문에 일부 지역에는 지진이 발생한 직후 약 2분 후에 해일이 도달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 결과도 보고됐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에서는 해일이 육지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약 20분이었다.

일본 내에서 약 32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1경 3000조 원이라는 엄청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현재 일본에서는 난카이 트로프에서 지진이 발생할 확률을 30년 이내 80%, 50년 이내 90%로 상정하고 있다.

지금 당장 발생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하며 일본 정부는 이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특별법을 만들어 극심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의 건물들을 내진화 시키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일본은 이 지진을 대비하다가 주기가 가까워진 동일본 대지진을 대비하지 못했다는 게 아이러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