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한 쿨 ‘이재훈’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한 쿨 ‘이재훈’

혼성그룹 출신 쿨의 ‘이재훈’이 심폐소생술로 쓰러진 시민을 구했다.

지난 27일 한 누리꾼은 ‘오늘부로 그룹 쿨의 이재훈 팬이 되기로 했다’라며  SNS에 글을 게시했다.

이어 누리꾼은 제주도 오일장에서 이재훈은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을 이용해 케어한 뒤 119에 인계하고 쿨하게 사라졌다’며 이재훈의 선행을 SNS로 알렸다.

이와 관련하여 이재훈의 관계자는 ‘이재훈이 제주도에서 일반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한 것이 사실이다’라며 ‘이재훈은 스킨스쿠버 강사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심폐소생술을 할 줄 안다’며 ‘위험한 상황에 처한 시민을 구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뜻을 전했다.

이재훈은 1994년 혼성그룹 ‘쿨’로 데뷔해 ‘슬퍼지려 하기전에’, ‘애상’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