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미주, 안테나 行 유력

오는 16일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되는 러블리즈 미주가 심사숙고 끝에 유희열이 이끄는

안테나와 전속 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안테나는 수장 유희열을 비롯해 페퍼톤스, 루시드폴 등

가요계 ‘감성 장인’과 ‘국민 MC’ 유재석이 포진한 회사이다.

가수와 예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미주의 쌍끌이 활약을 모두 서포트 해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논의가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이에 유희열 소속사에서는 “최근 미주와 만났으나 아직

확정된 바 없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유재석과 같은 예능을 하면서 ‘유재석의 애제자’라 불리는 미주는 tvN ‘식스센스’, MBC ‘놀면뭐하니’ 등으로

유재석과 막강한 호흡을 자랑해 왔다. 유재석과 미주의 이번 전속계약으로 한솥밥을 먹게 될 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주는 2014년 11월 러블리즈로 데뷔해  ‘아츄’,  ‘종소리’,  ‘데스트니’, ‘찾아가세요’, ‘캔디 젤리 러브’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아이돌 활동 외에도 ‘식스센스’ , ‘ 개미는 오늘도 뚠뚠’ ,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 런웨이2’, 등에서 맹활약했다.